선생님 집은 미리크리스마스

선생님 집은 미리크리스마스 


귀여운 영유 7살 어린이들. 

수업하러 오니 "우와아~" 한다.

180cm 대형트리가 있기 때문.


(선생님이 아메리칸 스타일이라

다른 건 다 미니멀하게 해도

트리는 맥시멀리스트란다.)



사실 이번 주 목요일이

Thanksgiving 이라 이것부터

즐겨야하지만 한국 추석으로

퉁치기. 추워지면 우린 뭐니뭐니해도

메리메리 크리스마스니까.



Writing 수업과 Vocab review

끝나고 트리 앞에서 찰칵!


Aileen 은 수업을 못와서 

귀욤뽀짝이 둘이서 찍어본다.

연신 까르르 까르르 웃고

방울들을 들여다 보고

"Is this breakable?" 

묻는다. 리본 보고도 깨지냐

묻고 둘이 숨 넘어가게 웃는다.


7살의 천진함과 때묻지

않음이란. 그 맛에 내가

성인과외도 하지만 아이들

수업을 즐기나보다. 


(컨트롤 측면에서는 물론

성인과외가 수월하지만 후후)


내일 수업에 올 아이들도

한장씩 예쁘게 찍어줘야겠다.

에너지 넘치는 남학생들도

있어서 즐거워해주겠지.


'선생님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생님 집은 미리크리스마스  (0) 2018.11.19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