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끼누나랑 토슷흐 - 18.09.18 토끼가 기분이 너무 좋을 때? BINKY TIME!


토끼누나랑 토슷흐

18.09.18 토끼가 기분이 너무 좋을때

BINKY TIME!



18.09.18 화요일

생후 추정 5개월러



토끼가 기분이 좋으면 하는 몇 가지 행동들이 있어요. 그 중에서 제일 사람 미치게 하고 (좋은 의미로 ㅋㅋ) 귀엽고 사랑스럽고 늘 대기타고 스탠바이 모드로 있다가 멀리서 찍지 않으면 카메라에 담기도 어려운 바로 빙키!! 빙키인겁니다!! 빙키는 토끼가 기분이 좋을 때 몸을 이리저리 휙휙 날아당기며 점프하는 걸 말해요. 머리도 휘저으면서요. 

무엇 때문에 그렇게 좋은걸까... 맛있는 먹이를 배불리 먹고 났을 때, 물도 충분히 마시고 날씨도 포근하고, 바람은 선선하고, 타일바닥은 시원하고, 소파 밑은 조용하고 어둡고, 주인 토끼누나는 간식도 주고, 장난감도 주고, 좋아하는 부위도 만져주고.... 좋을 일이 많구나 너?

토끼는 자신의 스타일을 정해서 규칙적으로 활동하는 것을 좋아하는 동물이에요. 그래서 그런 게 잘 맞아 떨어지면 더 좋아하는 것도 같아요.



한창 애기애기할 때의 토슷흐에요.  파파야 청크를 저렇게 맛나게 뜯묵하고 살았으니 너가 빙키를 안하고 베기겠니? ㅋㅋㅋ 참고로 토끼들에게는 당분이 과하면 장내 환경이 나빠질 수 있어서 소량만 급여해야 한답니다. 

그래서 빙키가 뭔데?

두 말하면 입만 아프니 우리 뽀짝뽀짝 귀욤뽀짝 토슷흐 빙키 영상 만들어 놓은 거 보여드릴게요. 침대에서 빙키 겁내 하고 끼끙이도 한 알 싸고 스프레이 쉬야도 해놓고 간 건.... 누나보고 빨래 하고 살란 얘기겠지요..감쟈하다 너..



실컷 저렇게 뛰고 난 다음에는 드러눕눕 하는 것이 일상이 울 토슷흐. 정말 토끼는 매력 터지는 동물 맞는 거 같아요 ;) 오늘 밤도 평안한 힐링되는 시간 되시길 바래요! (깨알 영어: 이렇게 귀여운 동물이나 사람은? Adorable 어도러블 이라고 해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