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끼누나랑 토슷흐 - 18.09.15 갉갉하고 싶어


내새꾸 토슷흐 육아일기

18.09.15 갉갉하고 싶어



2018년 9월 15일 토요일

생후 추정 5개월러


사랑스러운 우리 토슷흐. 갉기 대마왕이죠. 

원래 토끼란 동물이 그렇습니다. ㅋㅋㅋ 뭐든 갉아대야 직성이 풀리는 존재라는 것임돠.

그래도 이 녀석은 예전 토선생들보다는 훨씬 양호한 편이라 궁디팡팡 해줘야해요 :)



진짜 해줄거양 눈하~? 하지만 요즘 혼만 더 나는 것 같...? ㅋㅋ 

그거야 딴 데는 안 싸고 화장실 잘만 가리면서 자꾸 침대에다가는 쉬야 해놓고 영역표시를 하기 때문이지! 벌써 2번이나 그랬다고!! 너 덕분에 누나가 주기적으로 이불 빨래랑 토퍼 빨래를 하니까 고마워해야하나.



이렇게 귀엽고 예쁘게 앉아있지만 그것은 바로 옆의 나무를 갉아 먹다가 잠시 브레이크 타임을 갖는 것일뿐..

너란 토끼의 검은 속내를 난 다 알고 있단다 ^^ 



첫 신혼집 안방문 들어오는 곳과 문 끝도 아주 맛깔나게 갉아놓았댔죠. 이게 사실 혼낸다고 될 것이 아니긴 해요. 그냥 토끼라는 동물의 타고난 습성이기 때문에 하지마!! 쓰으읍!! 해주면 놀라 도망갑니다만. 그리고 또 하니까요. 그런데 신기한 것은 이사온 두번째 신혼집은 방문은 잘 안갉더라구요. 이갉이 나무도 챙겨주고 파파야줄기 볼도 갉고 이래저래 신나게 갉갉할 것이 많아져서 그런걸지도 모르겠어요.



이전 집에서는 하도 네개 방 문짝과 코너에 툭 튀어나온 부분들을 죄다 갉아놓으셔서 펜스를 쳐 놓았는데 얌전히 잘 있는 것 같더니만 밤에 아주 스텀핑을 하고 자기를 자유롭게 해달라고 팡팡 거리며 꼬장에 꼬장을. ㅠ_ㅠ 누구 닮았냐 너.

그래도 너무 갉을 곳이 풍족한 예전 집에서 밤에 펜스 없이 얘를 자유토끼로 놔둘 수는 없었죠. 어찌나 저 펜스로 달려들고 갉고 난리를 치던지. 미안했지만 낮에는 온 집안이 니꺼였잖니. 



그래도 확실히 이갉이 나무가 효과는 있는 거 같아요. 

토끼책 등을 뒤져보면 사실 건초 자체만으로도 토끼에게는 충분한 이갉이가 된다고 하긴 하던데 뭐랄까 육아는 아이템빨이라는 말이 반려토끼에게도 적용이 되며 ㅋㅋㅋ 여러 장난감이나 간식거리 쇼핑을 하게 만드는 것이죠. 깔깔

토끼누나랑 토슷흐 - 18.09.13 토끼누나 쇼핑지름기


우리 귀여운 토슷흐, 엄한 데 갉아놓을 때도 많지만 하는 짓이 사랑스러워서 용서할 수 밖에 없어요. 욜케 욜케 운동하고 있는데 (라고 쓰고 디비 누워 숨쉬기라 읽는다) 옆에 오도도 와서 킁킁 거리다가 철푸덕 눕고 그러니깐요!

오래오래 건강하쟈 내새꾸~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