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LNG의 배신 양준영 논설위원/한국경제/2019.04.10

- 베껴쓰기

디젤차는 과거 '싸고 연비 좋은 친환경차'로 불렸다. 정부도 '클린 디젤'이라며 보급을 장려했다. 디젤 판매 비중은 2015년 41.9%까지 올라갔다. 그해 폭스바겐의 '디젤게이트(배기가스 조작)'가 터지면서 상황은 180도 바뀌었다. '탈(脫)디젤' 여파로 디젤차 판매는 내리막을 걷고 있다. 미세먼지 주범으로 낙인 찍히고 '더티 디젤'이라는 오명까지 얻었다.

 

천연가스를 섭씨 영하 162도 상태에서 냉각시켜 액체로 만든 것이 액화천연가스(LNG)다. 석유나 석탄에 비해 오염물질을 적게 발생시켜 친환경 에너지로 꼽힌다. 초미세먼지 배출은 석탄의 8분의 1,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 등은 3분의 1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라 LNG발전은 석탄발전을 대체하기 시작했다. LNG 비중은 2016년 22.3%에서 지난해 26.8%까지 높아졌다. 하지만 LNG발전소가 '두 얼굴'을 갖고 있음이 드러나고 있다. 일산화탄소(CO), 미연탄화수소(UHC) 등 유해물질을 다량 내뿜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다. 

 

한국경제신문이 입수한 한국동서발전 내부보고서를 보면 일산화탄소 최대 배출량이 2000ppm(공기 분자 100만개 중 일산화탄소 분자 2000개)까지 배출되는 것으로 확인검출됐다. 환경부가 정한 소각시설 오염물질 허용기준(50ppm)의 40배에 달한다. 초미세먼지의 원인물질 중 하나로 꼽히는 미연탄화수소도 측정됐다. LNG발전소는 아파트 공원 등 도심 한가운데 지어진 곳이 많다. 

 

그런데도 한국동서발전은 2017년 말 조사를 하고도 이를 쉬쉬했다. 일산화탄소와 미연탄화수소는 심지어 등은 오염물질 배출 한도 규정에 포함되어 있지도 않다.

 

'친환경의 대명사'로 알려진 LNG발전소가 유해물질 배출의 주범이 된 것은 탈원전 정책과 무관치 않다. 원자력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이 거의 없고, 발전단가가 가장 낮은 에너지원이다. LNG의 발전단가가 상대적으로 높다보니 발전소들은 가스터빈을 껐다가 다시 켜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이 과정에서 불완전 연소가 일어나 오염물질이 배출됐다. 

 

100% 완벽한 에너지는 없다. 원자력은 효율성은 높지만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 대표적인 신재생에너지인 태양광은 산림 파괴를 초래한다. 최근 3년간 태양광 발전용으로 훼손한 산지가 여의도 면적(290ha)의 15배에 달한다. 풍력발전도 산림 파괴나 소음 등 문제점을 갖고 있다. 석탄과 원전을 줄이고 LNG와 신재생에너지를 늘리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아무리 친환경적인 에너지라도 부실하게 운영하면 재앙을 가져올 수 있다.

 

- 요약 및 의견

근 몇년새 미세먼지가 무척이나 심해진거 같다. 그 원인 중 하나는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LNG 사용량 증가 때문이라고 한다. LNG는 친환경의 대명사로 알려졌으나 최근 한국동서발전의 내부보고서에 따르면 LNG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일산화탄소와 미연탄화수소 등의 유해물질이 환경부에서 정한 소각시설 오염물질 허용 기준보다 몇십배에 달하는 양이 배출되었다고 한다. 정말 심각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물론 중국발 스모그가 영향이 없었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미세먼지저감 조치로 경유차 운행을 줄이고 대중교통 이용을 장려하는 것을 보면 국내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 또한 상당히 많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 같다. 

환경오염과 위험성, 발전단가 등 모든 부분을 만족시키는 에너지원은 없다. 초미세먼지 등의 오염물질을 발생시키는 LNG발전소가 능사가 아니듯이 탈원전만 외칠 것도 아니라고 본다. 탈원전 하다가 미세먼지로 국민들이 다 아프게 생겼다. 위험성과 환경오염을 다각도로 분석하여 효율적인 에너지 정책이 나오길 기대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